본문바로가기



예술감독

마시모자네티

예술감독, 마시모 자네티

마에스트로 마시모 자네티는 세계 최고의 오페라 하우스 및 콘서트홀에서 활약하며 국제적으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마시모 자네티는 2018/2019년 시즌부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맡게 되었다. 1997년에 창단한 경기필하모닉은 리카르도 무티와 얍 판 츠베덴, 다니엘레 가티, 핀커스 주커만, 니콜라이 즈나이더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이 객원 지휘하면서 국제적으로 빠르게 인정받고 있다.

17/18 시즌 리에주 왈롱 로열 오페라에서 <노르마>를 공연할 예정이며, 새 단장한 베를린 국립 오페라의 첫 번째 시즌 <라 트라비아타>를 공연한다. 오스트리아 린츠의 브루크너 관현악단과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관현악단 로열 스톡홀름 필하모닉을 지휘할 예정이며, 미샤 마이스키가 있는 베를린 코믹 오페라 오케스트라와 공연한다. 또한 소프라노 소냐 욘체바와 몽펠리에, 바덴 바덴, 파리 샹젤리제 극장 오페라 투어가 예정되어 있다. 최근에는 모스크바 로스트로포비치 페스티벌의 러시아 국립 오케스트라, 북경 국가대극원 오케스트라와 데뷔 무대를 가졌다.

벨기에 플래미쉬 오페라단의 음악 감독을 역임했으며 라 스칼라 극장, 드레스덴 젬버 오퍼, 뮌헨 바이에른 슈타츠오퍼, 베를린 슈타츠 오퍼, 시카고 리릭 오페라, 코번트 가든 로얄 오페라 하우스, 바스티유 파리 국립 오페라, 플로렌스 오페라 페스티벌 극장, 로마 국립 오페라 극장, 볼로냐 시립 극장, 토리노 왕립극장,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샌디에고 오페라, 왕립 스웨덴 오페라,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바르셀로나 리세우 극장, 스페인 빌바오 오페라 등 세계 유명 오페라극장에서 객원 지휘했다.

마시모 자네티는 관현악 지휘자로서도 명성이 높다. 체코 필하모닉, 바이마르 슈타츠카팔레,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에서 정기 공연을 해왔으며, 밤베르크 교향악단, 슈투트가르트 방송 교향악단, 함부르크 NDR 교향악단, 프랑스 방송 교향악단, 핀란드 스웨덴 방송 교향악단, 뉴질랜드 교향악단 등을 지휘했다. 중국 필하모닉, 광저우 교향악단, NHK 심포니 등 아시아 오케스트라와도 자주 연주하고 있다.

마시모자네티

General Music Director, Massimo Zanetti

Massimo Zanetti maintains a high-profile international career in the world’s leading opera houses and concert halls.

Massimo Zanetti has been named Music Director of the Gyeonggi Philharmonic beginning with the 2018/2019 Season. The Gyeonggi Philharmonic, one of the major symphonic orchestras in South Korea, founded in 1997, is quickly achieving a full international recognition through prestiogious cooperations with guest conductors like Riccardo Muti, Jaap van Zweden, Daniele Gatti, Pinchas Zukerman and Nicolaj Znaider.

Zanetti’s 17/18 season sees him return to the Opèra Royale de Wallonie/Liège with a new production of Normaand he is taking part in the first season of the renewed Staatsoper Berlin – Unter den Linden with La Traviata. He will cooperate with the Brucknerorchester Linz, the Mozarteumorchester Salzburg, the Royal Stockholm Philharmonic and the orchestra of the Komische Oper Berlin with Mischa Maisky, among others. He will also conduct a tour with Sonya Yoncheva in Montpellier, Baden Baden and Paris at Thèatre des Champs-Elysèes.

Recent season highlights included his debut with the Russian National Orchestra at Moscow’s celebrated Rostropovich Festival,at Beijing’s NCPA with the production of Don Pasquale, his return to Teatro alla Scala di Milano conducting CarmenandIl barbiere di Siviglia, to Semperoper Dresden to conduct Il barbiere di Siviglia and La Bohème, to the Bavarian State Opera in Munich with Verdi’s Macbeth, to the Parma Verdi Festival with Il Trovatore and to Staatsoper Berlin with Mozart’s Don Giovanni and Don Carlo. Besides highly-acclaimed visits to Barcelona’s Gran Teatre del Liceu with Verdi’s I Due Foscari and Simon Boccanegra, both featuring Placido Domingo and Leo Nucci sharing the title role, Zanetti conducted at the ABAO Bilbao the original French version of Don Carlos, Tosca and Un ballo in Mascheraat the San Diego Opera, in addition to performances of Verdi’s Requiem with the San Diego Symphony, and made his debut at the Teatro Colón in Buenos Aires with Verdi’s Otello.

As a symphonic conductor, Massimo Zanetti has worked regularly with the Czech Philharmonic, the Weimar Staatskapelle and the Konzerthausorchester Berlin, in addition to leading the Bamberger Symphoniker, Stuttgart Radio Symphony and NDR Symphony Orchestra Hamburg, Orchestre Philharmonique de Radio France, the Finnish and Swedish Radio Symphony Orchestras and the New Zealand Symphony. In Asia, he developed a close relationship with the NHK Symphony Tokyo, as well as with the China Philharmonic and Guangzhou Symphony Orchestra. He has also worked with the National Symphony Orchestra of Taiwan and the Nagoya Symphony Orchestra. In the UK, Zanetti worked with the City of Birmingham Symphony and the Hallé Orchestra including both concerts at Manchester’s Bridgewater Hall and a UK tour.

  • 화면 위로 이동
  • 화면 아래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